‘스테이지K’ 레드벨벳, 첼린저 무대에 “너무나 큰 감동” 눈물…오늘(7일) 첫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스테이지K’ 레드벨벳 / 사진제공=JTBC

JTBC ‘스테이지K’의 첫 드림스타로 출격한 걸그룹 레드벨벳이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무대에 선택장애를 호소했다.

7일(오늘) 방송되는 ‘스테이지K’는 전 세계 77개국에서 선발된 ‘K팝 러버(LOVER)’ 챌린저들이 ‘드림스타’와의 무대를 위해 팀을 구성해 댄스 국가대항전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첫 드림스타로는 레드벨벳이 출연한다. 1화에는 총 4개국 챌린저들이 나서며 ‘스테이지1’에서 4팀 모두가 경연을 펼치고 가장 많은 점수를 얻은 2팀이 ‘스테이지2’에 진출한다. 여기서 우승한 1팀만이 드림스타와 함께하는 ‘스테이지K’에 설 수 있다.

열정으로 똘똘 뭉친 챌린저들을 직접 본 레드벨벳은 자신들의 안무를 재현한 4개국 챌린저들의 무대를 보고 감탄을 금치 못한다. 그들 중 1팀만을 골라야 하는 어려운 미션이 주어지자 곤란해 한다.

힘들게 ‘스테이지1’에서 선택을 마치고 ‘스테이지2’에서 또 1팀만을 골라야 하자 아이린은 “저희 또 골라야 하나요?”라며 울 듯한 얼굴이 되기도 한다.

선택은 어려웠지만 챌린저들의 무대를 지켜볼 때는 환희가 가득하다. 예리는 “짧은 기간 동안 안무를 맞춰봤다고 믿을 수가 없다”며 놀란다. 슬기도 “저희 안무를 자신들만의 것으로 완벽히 소화 한다”고 감탄을 금치 못한다.

이어 레드벨벳은 입을 모아 “솔직히 어느 팀이 최고라고 고를 수가 없었다. 모든 챌린저들의 무대에 너무나 큰 감동을 받았고 같은 마음으로 응원했다”며 “챌린저들의 열정에서 우리도 많은 것을 배웠다. 이들의 무대를 보고 우리 모두 긍정적인 에너지를 받았고, 그 에너지를 통해 우리도 더 멋진 무대를 꾸밀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한다.

무대를 마치고 나서 기쁨과 아쉬움의 교차 속에 챌린저들이 울음을 터뜨리자 레드벨벳 멤버들도 눈물이 글썽글썽한 얼굴이 돼 감동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스테이지K’는 7일(오늘)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