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민남편’ 차인표 “내가 최수종보다 낫다”…불꽃 튀는 사랑꾼 대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궁민남편’ 차인표, 최수종 / 사진제공=MBC

MBC ‘궁민남편’에서 차인표와 최수종의 역대급 사랑꾼 대결이 펼쳐진다.

7일(오늘) 방송되는 ‘궁민남편’에서는 당대 최고의 청춘스타에서 연예계 대표 애처가가 된 차인표와 최수종의 운명적 만남이 성사된다.

그동안 차인표는 아내 신애라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보이며 ‘궁민남편’의 공식 사랑꾼으로 활약했다. 하지만 그의 자리를 위협하는 또 다른 강자 최수종의 등장에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차인표는 과거 최수종을 보며 “내가 저 사람보다 나은데?”라고 생각했다며 충격 고백을 감행한다. 이에 최수종도 “(차인표를) 되게 좋게 생각하고 있었다. 근데 지금 이러고 있어?”라며 강력한 한 방을 던져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기류를 예감케 한다.

특히 녹화 중 실시간으로 강남역 한복판에서 두 사람 중 누가 더 사랑꾼인지 투표를 실시, 시민들의 생생한 의견이 공개된다고 해 두 사람의 신경전에 더욱 불을 붙일 예정이다.

차인표와 최수종의 사랑꾼 대결은 이날 오후 6시 45분에 방송되는 ‘궁민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