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금새록, 악인들의 희생양 되나…피범벅 위기에 긴장감 UP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열혈사제’ 금새록 /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금새록이 피투성이가 된 채 쓰러졌다.

지난 6일 방송된 ‘열혈사제’에서는 서승아(금새록 분)를 비롯해 ‘구담 어벤져스’가 악인들의 방해 요인으로 지목돼 기습 공격을 당했다.

언제나 정의를 위해 싸우며 강인한 모습을 보였던 형사 서승아는 방어할 틈도 없이 테러범의 무자비한 공격을 받았다. 우연히 해일(김남길 분)의 생일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알게 돼 선물을 사오던 중 벌어진 일이라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계속되는 린치에 피투성이가 된 승아를 목격한 경선(이하늬 분)이 뒤늦게 달려왔지만 이미 정신을 잃고 쓰러진 뒤였다.

악인들의 희생양이 된 승아의 모습과 이에 분노한 해일의 모습이 교차되며 긴장감을 고조 시켰다.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