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이하늬, 김남길 구출·출국 정지 도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SBS 드라마 ‘열혈사제’ 방송화면.

6일 방송된 SBS 드라마 ‘열혈사제’에서는 이하늬가 김남길을 구출해냈다.

구대영(김성균)과 서승아(금새록)가 김해일(김남길) 앞에 등장해 용의자를 자신들이 인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김남길은 수갑을 채우니까 창피하다며 어떻게 된 것인지 묻는 너스레를 떨었다.

이를 계획한 박경선(이하늬)은 구대영과 서승아에게 “신부님이 경찰이나 검찰에서 저지른 위법 사항을 다 적으라”고 지시했다.

그 다음에 김해일의 위법사항을 모두 합쳐 영장을 청구하는데 성공했다. 이로써 해외 출국을 해야 했던 김해일은 출국이 정지 돼 파견이 무산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