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승연, 육중완밴드 꺾고 인고의 승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6일 방송된 KBS2 음악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 가수 손승연이 육중완밴드를 꺾었다.

이날 ‘불후의 명곡’은 고(故) 이호준 작곡가 편으로 꾸며졌다.

손승연은 ‘불후의 명곡’에서 육중완밴드와 네 번째로 대결로 맞닥뜨린 것이었다. 손승연은 육중완밴드가 밴드 장미여관으로 활동했을 때부터 대결 상대로 만났다. 이미 2연승을 한 육중완밴드는 “결과는 이미 예상하고 있다”며 자신만만해 했다.

결과가 손승연의 승리로 돌아가자 신동엽이 이런 결과를 생각했던 것인지 육중완밴드에게 물었다. 육중완밴드는 “이런 결과를 예상하고 있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손승연이 인고의 승리를 맛보자 육중완밴드는 진심으로 축하해주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