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경우 어긋난 행동으로 논란…불편한 웃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5일 방영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가 또 다시 경우 없는 행동으로 논란을 자초했다.

기안84는 배우 성훈이 모델로 나선 패션쇼에 참석했다. 배우 김성령, 그룹 B1A4의 진영 등을 포함해 그날 패션쇼에 참석한 모든 관객이 모델들과 의상에 집중하는 가운데 기안84가 “성훈이 형”이라고 런웨이에 오른 성훈을 불렀다.

이시언과 박나래, 헨리는 깜짝 놀라며 기안84의 행동을 지적했다. 기안84는 “축구할 때도 파이팅하지 않느냐. 사실 몰랐다”고 말했다. 헨리는 “축구랑 이거랑 어떻게 같으냐. 쇼 많이 갔지만, 이름 부르는 건 처음 봤다”고 말했다. 박나래도 “헨리가 바이올린 연주하는데 옆에서 이름 부르는 것”이라고 했고, 이시언도 “나였다면 바로 이단옆차기 갔을 것”이라고 했다. 기안84는 “이제 보니까 민폐”라며 말을 바꿨다.

성훈은 “(런웨이에서)미쳐버리는 줄 알았다. 이름 부르는데 대답하고 갈 수 없지 않느냐”고 토로했다.

‘초딩84’라는 자막이 나오고, 출연진은 기안84에게 사과하라고 했다. 웃음 섞인 사과 강요, 매너 없음을 넘어선 기괴한 행동은 기안84가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어도 진정성을 느끼기 힘들었다. 기안84의 민폐 유발과 사과, 이를 개그 소재로 삼은 연출이 그간 꾸준히 반복됐기 때문이기도 했다.

기안84가 유발한 ‘불편한 웃음’은 6일 정오까지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논란을 이어가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