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빅피쉬’, 위너 진우의 캣피쉬 낚시가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5일 방송된 SBS 예능 ‘전설의 빅피쉬’ 방송화면.

지난 5일 방송된 SBS 예능 ‘전설의 빅피쉬’의 시청률이 동시간대 2위를 기록했다.(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이하 동일)

6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전설의 빅피쉬’는 1부 5.0%, 2부 4.3%를 기록했다. 특히 그룹 위너의 진우가 전설의 괴어인 ‘메콩 자이언트 캣피쉬’를 처음 낚는 장면은 6.1%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빅피쉬 드림팀’은 첫 출격지로 괴어들의 천국인 태국을 향했다. 대장 이태곤은 출사표에서 “승부수를 띄울겁니다”라며 이번 빅피쉬 낚시에 혼신을 다할 것을 각오했다. 인천에서 태어나 생활낚시로 내공을 다진 지상렬 역시 부대장의 포스를 발산했다. 무술감독 정두홍은 종종 대마도 출조도 나서는 숨은 낚시꾼으로 ‘대어와 진검승부’를 확신했다. 진우는 “선장인 아버지 앞에 자랑스런 아들이 되고 싶다”며 모태낚시꾼 모습을 선보였다. 막내인 그룹 에이핑크의 보미는 ‘도전의 아이콘’으로 팀의 활력과 에너지를 담당했다.

90cm 자이언트 잉어로 첫 입질에 성공한 멤버는 지상렬이었다. 이어 진우는 “‘고춧가리’(아버지 별칭)의 아들로서 아버지보다 더 큰 물고기를 잡아보겠다”고 야심찬 포부를 드러냈다. 이를 입증하듯 진우는 약 50분간의 힘겨운 사투 끝에 1m 29cm의 메콩 자이언트 캣피쉬를 낚아 주위를 놀라게 했다. 다리에 힘이 풀릴 정도로 혼신을 다했던 진우는 “제가 느껴본 힘 중에 최고였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 장면이 이날 최고의 1분이었다.

보미는 131cm의 자이언트 캣피쉬를 낚아올려 눈부신 성장세를 보였다. 정두홍은 첫 낚시에서 바늘이 물고기의 꼬리에 걸려 동생들에게 망신을 당했으나 마지막에 140cm가 넘는 빅피쉬를 낚아올려 자존심을 회복했다.

가장 큰 물고기를 낚은 이는 대장 이태곤이었다. 무려 155cm의 메콩 자이언트 캣피쉬로 이날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이어 빅피쉬 드림팀은 새우를 직접 잡아서 시식하는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며 하루를 마감했다.

‘전설의 빅피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