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안, 산불 재난에 ‘불금’ 발언… “바보같은 단어 썼다” 사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가수 토니안/ 사진=텐아시아DB

가수 토니안이 강원도 산불로 ‘국가 재난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불금’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결국 사과했다.

토니안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신나는 금요일 유후! 불금(불타는 금요일). 그런데 인생 뭐있어. 일해야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산불로 모두가 실의에 빠진 시점에 ‘불금’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토니안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즐거운 금요일을 보내셨으면 하는 바람에 바깥 상황을 인지못하고 바보 같은 단어를 쓴 바보 토니를 용서해주시길. 죄송하다”라며 사과했다.

앞서 지난 4일 강원도 고성군에 산불이 발생했다. 이 불은 바람을 타고 속초시와 강릉시, 동해시 등 강원도 전역으로 번져갔다. 정부는 5일 오전 9시를 기해 ‘국가 재난 사태’를 선포하고 피해 규모를 파악 중이다.

이 같은 상황에 수많은 연예인들이 SNS 등을 통해 안타까운 심경을 전하고 있다. 걸그룹 블랙핑크는 기자 간담회 일정을 취소했으며, 넷플릭스는 아이유가 주연한 영화 ‘페르소나’의 공개를 연기했다. 또 김은숙 작가와 화앤담픽쳐스 윤하림 대표, 개그맨 심현섭 등은 성금을 기탁하며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