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성부터 BTS 팬까지…강원 산불 피해에 기부한 ★와 팬들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강원도 고성·속초 일대 산불 피해를 걱정하는 연예계도 모금에 동참하고 있다. 스타와 팬들은 기부 등의 형식으로 피해 지역의 빠른 복구와 주민들의 안정을 바라는 마음을 전하고 있다.

산불 모금에 동참한 윤지성과 심현섭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윤지성은 희망브리지 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이재민들을 위한 기부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윤지성은 강원도 원주 출신으로 이번 산불 사태에 큰 아픔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개그맨 심현섭은 강원도 지역 산불 피해 이재민들을 위해 재해구호협회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 그는 큰 피해를 입힌 산불에 “가슴이 아프다”며 기부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불 모금에 동참한 야옹이 작가와 김은숙 작가

네이버 웹툰의 인기작 ‘여신강림’을 연재 중인 야옹이 작가는 재해구호협회에 100만원을 기부했다. 5일 SNS에 100만원 기부 내역이 담긴 사진을 올린 야옹이 작가는 “더 이상의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다“며 ”적게나마 동참한다”라는 글을 남겼다.

드라마 ‘도깨비’ 등의 인기작을 집필한 김은숙 작가와 윤하림 화앤담픽처스 대표도 각각 2000만원을 기탁했다.

산불 모금에 동참한 방탄소년단과 강다니엘의 팬들

스타의 팬들도 마음을 나누고 있다. 방탄소년단 팬들은 기부자 이름 앞에 ‘방탄소년단 아미’ 등의 문구를 붙여 성금을 전하고 있다. 재해구호협회에 따르면 5일 오후 4시까지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약 300건, 1000만원 이상을 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기 아이돌 강다니엘의 팬클럽도 적극 모금에 동참하고 있다. 강다니엘의 생일인 ‘12월 10일’을 상징하는 120만1000원 등의 성금을 보내고 있다. 5일 오후 3시까지 강다니엘과 관련된 기부자는 840명, 금액은 3000만원 이상에 달하고 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