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안우연, 김상중 ‘PICK’ 감사실 요원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연출 이재진)에서 배우 안우연이 남다른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

‘더 뱅커’에서 안우연은 엘리트 은행원으로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감사실 멤버들과 다채로운 호흡을 펼치고 있다. 

새로 합류한 홍주(차인하)와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며 라이벌 구도를 형성한 보걸은 대호(김상중)의 호의적인 태도에 질투심을 보였다.

또한 첫 만남부터 미호(신도현)에 마음을 빼앗긴 보걸은 능글맞은 말투와 화려한 언변으로 시선을 끌었다. 틈새를 놓치지 않는 깨알 자기 PR로 웃음을 자아냈다.

노대호가 픽(약)한 인물임을 증명하는 능력으로 남다른 매력을 뽐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