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조빈 “노라조 10년 활동 일등공신은 김희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는 형님’ UV, 노라조/사진제공=JTBC

노라조 조빈이 JTBC ‘아는 형님’에서 김희철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다.

오는 6일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노라조와 UV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남다른 B급 감성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두 팀이 재치 있는 입담과 유쾌한 에피소드를 방출한다.

두 팀은 콘셉트와 어울리는 독특한 비주얼로 등장해 웃음을 안겼다. 뮤지는 ‘아는 형님’과의 남다른 인연을 털어놨다.

노라조 조빈은 김희철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노라조가 10년 넘게 지속되도록 만든 일등공신이 바로 김희철이라는 것. 조빈은 “과거 음악방송 녹화 때마다, 김희철이 대기실에 놀러와 이전 멤버인 이혁과 수다를 떨어 즐겁게 활동할 수 있도록 도왔다. 덕분에 이혁의 성격이 밝아졌고 무대 위에서의 모습도 달라졌다”고 말했다. 김희철도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노라조와 UV가 너무 멋있다”고 치켜세웠다.

노라조와 김희철의 인연은 오는 6일 오후 9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