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판정단을 울린 복면 가수의 정체는?…’가왕’ 자리 노린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복면가왕’ 스틸컷 /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개그우먼 오나미가 눈물 흘렸다.

오는 7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걸리버’의 2연승을 막아설 준결승 진출자 4인의 솔로 무대가 공개된다.

개성 넘치는 복면 가수들이 자신만의 매력을 표현한 가운데 한 여성 복면 가수에게 판정단의 시선이 집중됐다. 복면 가수의 노래를 듣던 오나미가 갑작스럽게 눈물을 보였기 때문.

오나미는 “나도 모르게 눈물이 쏟아졌다” “(가면 위의) 눈이 슬퍼보였다”며 복면 가수의 노래에 가슴 깊은 감동을 표현했다. 이를 지켜보던 복면 가수도 “제 노래를 진심을 다해 들어주셔서 감사함에 눈물이 난다”라고 말하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판정단들은 “이 노래에 100점을 주지 않으면 어떤 노래에 100점을 줄 수 있나?” “CD를 튼 줄 알았다. 엄청난 라이브 실력이었다” 등의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복면 가수는 이후 노래 실력 못지않은 괴력 넘치는 개인기 실력까지 선보이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판정단을 울고 웃게 만든 복면 가수의 정체는 이날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