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킴, 그린플러그드 출연 취소…”사안 심각성 느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에디킴. / 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음악 축제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이하 그린플러그드) 측이 가수 에디킴의 출연을 취소했다.

그린플러그드 조직위원회는 5일 공식 SNS에 “사안의 중요성과 심각성을 느껴 에디킴의 출연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에디킴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역시 그린플러그드 조직위원회에 “에디킴의 사회적 이슈로 인해 그린플러그드에 출연할 수 없음을 말씀드린다”고 전달했다.

그린플러그드 관계자는 “추가 라인업은 4월 15일 최종라인업 포스터와 더불어 공개하겠다. 향후 페스티벌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조속히 조치를 취하고 관객들에게 좋은 공연으로 보답할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에디킴은 당초 그린플러그드의 오는 5월 18일 공연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동료 가수 정준영의 메신저(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로, 음란물(사진)을 유포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를 받고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드러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