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애들’ 하하 향한 김하온 팬심 고백…“초등학생 시절 롤모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요즘애들’ 하하/사진제공=JTBC

김하온이 JTBC ‘요즘애들’에서 하하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요즘애들’에는 스케줄로 인해 잠시 자리를 비운 광희의 빈 자리를 하하가 채운다.

하하의 등장을 누구보다 반긴 사람은 김하온이었다. 김하온은 “초등학교 시절 하하 형이 제 롤모델이었다”며 하하를 향한 숨겨진 팬심을 고백했다. 초통령 하하의 위엄이 드러나는듯 했지만, 학교 선생님께서 김하온에게 다른 롤모델을 찾아보는 건 어떨지 제안했다는 사연에 모두의 웃음이 터졌다.

유재석 또한 김하온 못지않게 하하의 등장을 기뻐했다. 유재석은 “하하는 어떤 상황에서도 내 곁에서 끝까지 함께할 동생”이라며 하하를 향한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하하도 ‘요즘애들’ 고정 멤버 자리를 욕심냈다. 다른 스케줄로 인해 자리를 비운 광희는 토사구팽 당할 위기에 놓였다.

이날 녹화에는 조세호, 이광수, 김용만 등 ‘예능 고수’들이 깜짝 등장해 ‘요즘애들’에 힘을 보탰다. 이광수는 유재석이 자신의 연애코치임을 밝혔다. 유재석은 “광수의 고백 타이밍을 내가 정해줬다”고 노하우를 공개하며 이광수 연애코치로서의 자부심을 드러냈다.

하하, 조세호, 이광수, 김용만이 나선 이유는 오는 7일 오후 10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