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보스 마동석X형사 김무열X살인마 김성규, 예측불허 ‘악인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악인전’ 스틸/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영화 ‘악인전’의 강렬하고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가 느껴지는 스틸을 공개했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됐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

공개된 스틸에서는 조직 보스와 강력반 형사, 의문의 연쇄살인마 K까지 한 데 모이기 어려운 센 캐릭터들의 폭발적인 아우라가 담겨있다. 중부권 최대 조직 제우스파의 보스 장동수(마동석 분)는 감히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힘과 카리스마를 가진 인물. 어느 밤, 접촉사고를 가장해 접근한 한 남자에게 속수무책으로 습격을 당하고 가까스로 목숨은 건졌지만 자존심과 명예는 무너져 내린다.

끓어오르는 분노로 놈을 잡으려는 그의 앞에 강력반 미친개 정태석(김무열 분)이 나타나 그를 공격한 남자가 연쇄살인마 같다고 한다. 충남 일대에서 몇 달째 벌어지는 살인사건의 실마리를 잡지 못한 태석은 연쇄살인마에게 벗어난 유일한 생존자이자 목격자인 장동수와 손잡고 살인마 K(김성규 분)를 쫓기 시작한다.

한 배에 탄 물과 기름 같은 조직 보스와 강력반 형사, 격렬하게 부딪히고 끈끈하게 공조하며 살인마 K를 먼저 잡기위해 내달리기 시작한다. 그 어떤 단서도 남기지 않고 예측조차 불가한 연쇄살인마 K, 과연 누구의 손에 잡히게 될지 보는 이의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 세 배우가 만들어내는 팽팽한 긴장감과 압도적인 분위기는 눈길을 사로잡는다. 조직 보스 캐릭터로 분해 세고, 강렬하고, 폭발적인 아우라를 분출하는 마동석, 마동석과 불꽃튀는 연기 대결을 펼치며 뜨거운 긴장감을 이끄는 김무열, 정체불명의 연쇄살인마 K로 소름 돋는 연기 변신을 선보일 김성규까지 공개된 스틸에서 보여지는 세 배우의 열연과 긴장감 넘치는 드라마가 시선을 압도한다.

‘악인전’은 오는 5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