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비행기 타고 가요’ 막내 승무원 등장…수염 안 깎아 외모 지적당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비행기 타고 가요’/사진제공=채널A

채널A ‘비행기 타고 가요’에 막내 인턴 승무원으로 정준호가 깜짝 등장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비행기 타고 가요’에는 정준호가 출연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또 오랜만에 ‘비타크루’ 멤버 황제성이 복귀해 괌으로 떠난다.

최근 녹화에서 인턴 승무원으로 첫 비행에 참여한 정준호는 신현준의 실력보다 자신의 실력이 뛰어난 것을 보여주겠다며 의기양양 비행에 참여하지만 수염을 깍지 않아 외모 지적을 받았다. 또한 준비물 검사를 받는 등 선배들의 기에 눌려 힘들어했다.

오랜만에 비행에 나선 황제성은 인턴에서 정식 승무원이 된 후배 기희현 보다 비행 경력이 짧아 선후배간 묘한 기운이 흐르며 기싸움이 벌어졌다. 하지만 그는 선배의 실력을 보여주겠다며 마냥 자신만만해한다.

또 인턴 승무원 정준호와 선배 신현준은 같은 임무를 부여 받고 티격태격했다. 그러나 이내 둘만의 브로맨스를 뽐내며 기내에 탑승한 승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황제성도 개그맨다운 이벤트를 진행하며 승객들에게 자신의 끼를 한껏 발휘했다.

가족 단위 승객과 어린이 승객이 많은 괌 비행에 특화된 두 아이 아빠인 신현준과 정준호는 ‘아빠미(美)’를 마음껏 뽐내고 특히 장시간 비행기에 탑승한 아이들을 위한 선물도 직접 준비해 승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비행기 타고 가요’는 오는 6일 오후 5시 5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