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최은경-안선영, 눈호강+피부호강 대만 온천마을 힐링투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최은경-안산영 대만 타이베이 우라이 온천마을 여행. /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KBS2 ‘배틀트립’ 최은경-안선영이 아름다운 ‘민트빛 강물’이 흐르는 대만의 온천마을 ‘우라이 마을’을 소개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은 ‘한국인이 가장 많이 찾는 봄 해외 여행지’를 주제로,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던 김승수-강경준과 최은경-안선영이 각각 ‘베트남 다낭’과 ‘대만 타이베이’의 여행 설계자로 나선다. 먼저 대만 타이베이로 떠난 최은경-안선영의 대만 A/S 여행 ‘타이완전대만족 투어’가 공개된다.

최은경-안선영은 역대급 힐링여행코스를 자신했다. 여행 설계를 맡은 안선영은 타이베이 근교의 온천마을인 ‘우라이 마을’로 최은경을 안내했다. 우라이는 대만의 원주민인 타이야족이 살던 지역으로 수질이 좋아 ‘미인탕’으로 불리는 곳. 최은경과 안선영은 민트빛 강물이 반짝이는 이국적인 풍경 앞에서 “물 색깔이 야단났다”며 연신 감탄사를 쏟아냈다.

최은경-안선영은 온천 체험에 나섰다. 안선영은 “여기가 우라이 지역의 키 포인트다. 예뻐지면서 인생샷을 만장은 뽑을 수 있는 공간”이라고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실제로 입욕에 앞서 두 사람은 환상적인 리버뷰를 배경으로 쉴새 없는 인증샷 퍼레이드를 벌였다. 이어 두 사람은 프라이빗한 공간에서 따끈한 온천욕을 즐겼다. 제대로 된 힐링타임에 잔뜩 들뜬 두 사람은 뒤태 사진 촬영에 열을 올리며 등 근육을 자랑하기도 했다. 최은경은 “이쯤 되면 미인 되지 않았냐”는 안선영의 말에 “나는 한 12시간쯤 더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나가기를 거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눈호강’에 이어 ‘피부호강’까지 책임질 최은경-안선영의 ‘우라이 온천마을’ 1+1 힐링여행은 오는 6일 밤 9시 1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