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비범X유권, 2전 2패의 엑소 노래 받아쓰기 도전

[텐아시아=우빈 기자]

‘놀라운 토요일’ 블락비 비범 유권 / 사진제공=tvN

그룹 블락비 비범과 유권이 엑소 노래 맞추기에 도전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 블락비 바스타즈의 멤버인 비범과 유권이 출연한다.

이날은 ‘놀토’ 돌잔치를 맞이해 비범과 유권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처음 두 사람은 다소 긴장한 듯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비범은 노래 중 어디를 받아써야 하는지 몰라 피오에게 혼나는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긴장한 것도 잠시, 금세 적응을 마친 두 사람은 위기의 순간마다 결정적인 단서를 제시하며 활약해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이날 녹화에는 지난번 유출된 이후 4개월을 기다린 엑소의 노래 ‘MAMA’가 등장해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지금까지 출제된 엑소의 ‘LOTTO’, ‘중독’에서 ‘놀토’ 멤버들은 한 차례도 받아쓰기에 성공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소통의 부재에 대한 안타까움을 담은 곡’이라는 설명을 들은 멤버들은 스마트폰, 인터넷, 모스부호, 2진법 등 기상천외한 아이디어를 내 웃음을 안겼다. 가사를 두고 열띤 토론에 빠진 멤버들을 본 붐은 “토크쇼인 줄 알았다. 우린 노래를 듣고 맞히는 프로그램이다”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간식게임에서는 돌을 맞이해 그동안의 순위를 발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1등으로 간식을 먹은 적이 가장 많이 맞힌 멤버부터 1등으로 먹은 적이 한 번도 없는 멤버 등 이색 순위가 공개돼 웃음을 자아내는 것. 뿐만 아니라 이날 오랜만에 등장한 구&신조어 퀴즈에서 김동현은 간식 게임 꼴찌 타이틀을 두고 피오와 치열한 대결을 펼쳐 흥미진진함을 선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