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X안효섭, 영혼의 모습과 첫 대면…2차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비스’ 2차 포스터 /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 2차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인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물이다. 2015년 안방극장에 ‘오나귀(오 나의 귀신님)’ 신드롬을 일으켰던 유제원 감독과 박보영의 재회작이자 영혼 소생 구슬을 통해 영혼의 모습으로 새롭게 태어난다는 독특한 설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보영은 상위 1% 여신 검사에서 세젤흔녀로 부활한 ‘고세연’ 역을, 안효섭은 하위 1% 안구테러 재벌 2세에서 비주얼 로또 맞은 초미남 ‘차민’ 역을 맡았다.

5일(오늘) 공개된 ‘어비스’ 2차 메인 포스터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보여 지는 박보영-안효섭의 모습이 보인다. 두 사람은 영롱한 무지갯빛을 발산하는 어비스의 신비로움과 함께 영혼의 모습으로 새롭게 태어난 반전 비주얼을 호기심 어린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이들은 처음 보는 영혼의 모습이 신기한 듯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놀란 토끼눈을 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박보영-안효섭의 비주얼과 대비되는 문구가 시선을 강탈한다. “우리는 구슬로 인해 다시 태어났다. 그리고 살인마도”라는 의미심장한 문구는 새로운 모습을 갖게 된 두 사람과 이들이 앞으로 겪게 될 모종의 사건을 엿보게 한다.

제작진은 “영혼 소생 구슬을 통해 평소 모습과 180도 다른 영혼의 모습으로 새롭게 부활한다는 설정은 이전 판타지 장르에서 볼 수 없던 독특한 반전과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비스’는 오는 5월 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