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빅피쉬’ 이태곤, 낚시 ‘일일 쓰앵님’으로 변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전설의 빅피쉬’  스틸컷 / 사진제공=SBS

SBS ‘전설의 빅피쉬’에서 배우 이태곤이 열혈 낚시 선생님으로 변신한다.

5일(오늘) 방송되는 ‘전설의 빅피쉬’ 첫 번째 어(漁)행지는 강의 대마신으로 불리는 거대 가오리 ‘프라 크라벤’과 최대 시속 110km로 달리는 바다의 치타 ’돛새치‘가 살아 숨 쉬는 태국이다. 괴어에 맞설 최정예 멤버로는 이태곤을 필두로 지상렬, 정두홍, 위너 김진우, 에이핑크 보미가 뭉쳤다. 이들은 거대 물고기와 한판 전투를 앞두고 빅피쉬 적응 훈련으로 자타 공인 낚시 일인자이자 드림팀 대장인 ‘이태곤’의 낚시 수업을 받는다.

이태곤은 평소 강하게 보였던 이미지와 달리 멤버들 눈높이에 맞춰 해박한 낚시 지식과 꼼꼼한 스킬을 전수하는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또한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멤버들의 자세를 체크하는 것은 물론 ’할 수 있다‘ ’잘하고 있다‘는 응원과 격려도 아끼지 않는다. 대어와 첫 대면을 앞둔 멤버들의 능력치를 끌어내기 위한 그만의 전략인 것이다.

특히 이태곤은 “내가 잡는 것보다 팀원들이 잡는 모습이 더 만족스럽다”며 든든한 대장의 면모를 보이다가도 본인의 낚싯대에 입질이 오면 뜀박질을 하는 낚시광의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전설의 빅피쉬’는 5일 오후 11시 10분에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