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유포’ 에디킴, SNS 비공개 전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에디킴. / 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에디킴이 동료 가수 정준영 등이 참여한 메신저(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음란물(사진)을 올린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개인 SNS 계정을 비공개로 돌렸다.

지난 4일 오후까지 에디킴의 SNS는 모두가 볼 수 있도록 공개돼 있었으나, 가수 로이킴과 더불어 경찰에 입건됐다고 알려지자 비공개로 바뀌었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에 따르면 에디킴은 지난 3월 31일 경찰에 출석해 약 2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이라고 불리는 동료들과의 단체 대화방에서 음란물을 올린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를 받고 있다.

미스틱스토리 관계자는 “에디킴이 ‘단톡방’에 속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몰카 등 불법 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적이 없음이 확인됐다. 다만 온라인에 떠도는 선정적인 사진 한 장을 올린 사실이 확인돼 조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에디킴은 사안의 심각성을 엄중히 깨닫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