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승윤, 빽빽한 스케줄에 링커 투혼…“진짜 연예인 된 것 같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승윤과 매니저가 빽빽한 스케줄에 링거 투혼을 불사른다.

오는 6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48회에서는 파이팅 넘치게 도시 방송 스케줄을 소화하는 이승윤과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5일(오늘) 공개된 사진 속 이승윤과 매니저는 나란히 병상에서 링거를 맞고 있다. 줄줄이 이어질 스케줄들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미리 에너지를 충전하고 있는 것. 실제로 이들은 링거를 맞으면서 얼굴에 미소가 만연했다고 전해져 훈훈함을 자아낸다.

링거를 맞은 뒤 곧장 방송국으로 향한 이승윤은 어엿한 도시 방송인의 포스를 뽐낸다. 이어 다음 스케줄을 위해 이동하는 차 안에서 김밥을 먹는 이승윤이 얼굴에는 미소가 한 가득이다. 이동 시간을 쪼개 끼니를 해결해야 하는 자신의 상황에 “연예인 된 것 같다”며 행복해 했다는 후문이다.

도시 방송인 이승윤과 매니저의 모습은 이날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