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소리’는 영화화, ‘도깨비’ PD는 ‘스위트홈’ 드라마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웹툰 ‘마음의 소리’의 스틸. 사진제공=스튜디오N

네이버 자회사인 네이버웹툰이 설립한 스튜디오N이 5일 신규 기획과 개발에 착수한 2차 라인업을 발표했다.

스튜디오N은 지난해 12월 이미 1차 라인업을 공개한 적이 있다. 이날 스튜디오N이 알린 2차 라인업에는 콘텐츠의 원작이 되는 웹툰과 웹소설, 스튜디오N의 오리지널 콘텐츠도 포함된다.

먼저 ‘마음의 소리’가 영화로 만들어진다. ‘마음의 소리’는 2006년부터 국내 웹툰 최장 기간 연재 및 최고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는 흥행 콘텐츠로 조석 작가의 작품이다.

tvN 드라마 ‘도깨비”미스터 션샤인’의 이응복 PD와 제작진은 김칸비, 황영찬 작가의 웹툰 ‘스위트홈’을 CJ의 스튜디오 드래곤과 함께 드라마로 만든다.

배진수 작가의 웹툰 ‘머니게임’은 영화 ‘타워’를 제작한 더타워픽쳐스와 스튜디오N이 공동 제작해 영화로 만든다.

여성 히어로의 유쾌한 액션을 보여주는 김정현 작가의 웹툰 ‘용감한 시민’은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드는 천성일 작가와 함께 영화로 개발한다.

20대 모태솔로를 소재로 하여 독특한 유머코드로 20대 독자들의 열광을 자아내는 김호드 작가의 웹툰 ‘연애의 정령’도 영화로 제작된다. 공동제작사 영화사미지와 함께 20대의 현실과 사랑을 새롭게 해석하여 한끗 다른 코미디 영화로 관객들을 만날 것이다.

이 외에도 웹툰 ‘좋아하는 부분'(작가 타리), ‘오늘도 사랑스럽개'(작가 이혜)가 드라마화된다.

웹소설 ‘완벽한 쇼윈도'(작가 로즈빈)은 스튜디오N의 첫번째 웹소설 원작 드라마로 탄생할 예정이다.

‘호러와 로맨스'(작가 루시드)는 tvN 드라마 ‘남자친구”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제작한 본팩토리와 드라마로 공동제작될 예정이다.

2018 대한민국 스토리 공모대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정이안 작가의 ‘마더스(가제)’는 스튜디오N의 첫번째 오리지널 컨텐츠로 영화화를 준비 중이다. 30대 딸이 10대 엄마를 만나러 과거로 가게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형’역린’의 초이스컷이 공동제작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