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진부터 엄태구까지”… ‘구해줘2’ 베일 벗었다 ‘시선 압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구해줘2’/ 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구해줘2’가 베일을 벗었다. 의뭉스러운 남자 천호진의 심상치 않은 첫 등장과 혼란에 휩싸인 듯한 엄태구까지, 예고 영상만으로 시선을 압도하고 있다.

‘구해줘2’ 제작진이 오늘(5일) 공개된 영상은 ‘환경을 생각하는 월추리댐 건설! 꿈과 행복을 위한 프로젝트입니다’와 ‘생존권 침해하는 월추리댐 건설 즉각 철회하라!’라는 플래카드가 대립하는 월추리 마을의 입구에서 시작된다. 그리고 이곳에 들어선 검은 차 한 대. 파출소장 신필구(조재윤) 등 마을 사람들이 경계의 눈초리로 대하는 외지인 최경석(천호진)이 타고 있다. “병률(성혁)인 저런 분을 어떻게 알지?”라는 마을 이장 박덕호(임하룡)의 의문처럼 그는 이곳과 어울리지 않는 사람인 듯하다.

뒤이어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 가운데 존재만으로도 등골을 서늘하게 만드는 김민철(엄태구)이 살기 어린 눈빛을 내뿜으며 등장한다. 여기에 스릴 넘치는 음악과 함께 월추리댐 건설을 극렬하게 반대하는 붕어(우현)와 마을 사람들, 피를 토하는 칠성처(김수진) 때문에 당황한 듯한 성철우(김영민), 눈물이 범벅된 얼굴로 악을 쓰는 김영선(이솜)까지, 하나같이 심상치 않은 인물들이 차례로 보이며, 이들이 어떻게 얽히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눈물을 흘리고 발작을 하는 등 심상치 않은 마을 분위기 위로 “오늘도 우리 월추리 마을에 축복이 깃들길 기도하오며, 아버지의 이름으로 저희를 구원하옵소서”라는 최경석의 간절한 기도가 흐른다. 이는 혼란에 빠진 듯 길거리를 내달리는 김민철과 교차 편집되며 긴장감을 더한다. 그렇게 치닫던 음악이 갑자기 멈춘 후 나지막이 흘러나오는 최경석의 내레이션이 흐른다. “간절하면 자신도 모르게 생기는 게 믿음입니다” 점점 궁지에 몰린 듯한 마을 사람들의 모습과는 달리, 입가에 살짝 머금은 최경석의 미소는 왠지 모를 소름을 유발한다. 도대체 이 남자의 정체는 무엇일까.

엄태구, 천호진, 이솜, 김영민은 물론이고, 마을 사람들을 연기한 임하룡, 조재윤, 우현, 장원영, 김수진 등 빠르게 지나갔지만,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배우들의 실감 나는 연기는 몰입에 한층 가속을 더한다.

궁지에 몰린 마을을 구원한 헛된 믿음, 그 믿음에 대적하는 미친 꼴통의 나 홀로 구원기 ‘구해줘2’는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 애니메이션 ‘사이비’를 원작으로 선택했다. 신예 서주연 작가가 집필하며, 영화 ‘도어락’의 이권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연상호 감독은 이번 작품에서 크리에이티브 자문으로도 참여해 힘을 보탤 예정이다. 오는 5월 8일 오후 11시 첫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