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캅스’ 라미란 “아싸·인싸 의미 얼마 전에 알아…난 느린 세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미란,걸캅스

배우 라미란이 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걸캅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라미란이 아싸·인싸 등 신조어를 최근 알게 됐다고 밝혔다.

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걸캅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정다원 감독과 배우 라미란, 이성경이 참석했다.

라미란은 전설의 형사에서 민원실 퇴출 0순위가 된 주무관 박미영을 연기했다. 걸캅스 소개 키워드로 ‘아싸’ 등장하자 라미란은 “아싸·인싸라는 말도 얼마 전에 알았다. 내가 좀 느린 세대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라미란은 “퇴출 0순위의 주무관이 돼서 눈치를 많이 본다. 남편은 놀고 시누이는 사고를 쳐서 너무 힘들다”면서 ‘아싸’가 된 박미영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라미란에게 “정다원 감독은 아싸인가, 인싸인가”라고 묻자 “감독님은 ‘중싸’인 것 같다”고 답해 폭소케 했다.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그린 이야기. 오는 5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