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정범식 감독 “‘기담’ 스태프, 공포에 질려 촬영 중단 요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범식 영화감독. / 제공=JTBC ‘방구석1열’

영화 ‘기담’의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5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에서다.

이날 ‘방구석1열’에서는 무한한 변주가 가능한 장르 영화 특집으로 꾸며진다. 장르 안에 시대를 품고 있는 영화 ‘기담’과 ‘판의 미로’를 다룬다. 이에 한국 공포영화의 대가이자 ‘기담’을 공동 연출한 정범식·정정식 감독과 장르문학 전문가 김홍민 대표가 출연한다.

최근 ‘방구석1열’ 녹화에서 정범식 감독은 ‘기담’의 명장면으로 꼽히는 ‘엄마 귀신’ 등장 장면에 대해 “촬영 전 ‘엄마 귀신’ 역을 맡은 배우 박지아에게 어떻게 연기할 건지 물었지만 끝까지 알려주지 않았다. 그렇게 반신반의한 상태로 촬영을 진행했고 박지아가 엄마 귀신 소리를 내자마자 모든 스태프들이 기겁 했다. 촬영이 계속되자 스태프들이 ‘제발 그만 찍자’고 말렸다”고 말했다.

이어 정범식 감독은 오디오 작업 당시를 떠올리며 “오디오 감독이 ‘엄마 귀신’ 소리가 너무 높아서 소리가 찢어지니 후시 녹음을 하자고 했다. 스크립터에게 대사를 발췌하라고 했더니 ‘띱, 띱, 삑’이라고 써왔다. 도저히 후시 녹음을 할 수 없었다”고 해 다른 출연자들을 웃게 했다.

장르문학 전문가 김홍민 대표는 한국의 장르문학 시장에 대해 “한국 사람들이 순수문학에 관심이 많은 만큼 장르문학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줘야 장르문학 시장이 넓어질 수 있다”고 의견을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