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군의 아들’ 이일재, 폐암으로 오늘(5일) 별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유자식 상팔자 이일재

배우 이일재(왼쪽).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일재가 5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59세.

이일재는 폐암과 투병 중이었으며 지난해 tvN 예능 ‘둥지탈출3’ 등에 출연해 이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이일재의 소속사 하얀돌이앤엠은 “이일재가 병마와 싸우다 이날 세상을 떠났다.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라고 밝혔다.

이일재는 1981년 연극으로 데뷔했다.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 속 김동회 역으로 인기를 얻었고, TV드라마에도 출연하며 활동했다. ‘야인시대”무인시대”장길산”연개소문”왕과 나”대왕세종’ 등에 출연했다. 최근작은 지난해 5월 공연한 연극 ‘오, 마이 러브’였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반포동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