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볼라고’, 인기 유튜버 장삐쭈 출연…양세형·송민호와 손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해볼라고’

코미디언 양세형과 그룹 위너 송민호가 인기 유튜버 장삐쭈와 만난다.

5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해볼라고’에서는 MCN 스타트업 CEO 이필성의 하루를 체험하는 양세형과 송민호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들은 이 과정에서 소속 크리에이터인 장삐쭈와의 화상 콘텐츠 회의에 직접 참여할 예정이다.

장삐쭈는 140만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한 콘텐츠의 절대 강자로 연예인보다 더 주목받는 크리에이터로 꼽히는 인물이다. 특히 얼굴을 한 번도 공개한 적 없어 팬들 사이에서조차 미스터리한 크리에이터로 불린다.

본격 콘텐츠 회의에 참여한 양세형과 송민호는 유행에 민감한 이들답게 개성 있는 아이디어를 가감 없이 공개해 회의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고 한다. 각종 개그프로그램 아이디어 회의로 숙련된 양세형의 활약을 본 장삐쭈 또한 연신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극받은 양세형은 “그래 그것도 하고! 이것도 하자”며 자신도 모르게 회의를 이끌어가는 모습을 보였고, 이를 본 송민호는 “점점 말이 짧아지는 거 아니냐”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볼라고’ 제작진은 “송민호는 회의를 기반으로 직접 작화에 참여했다. 아이디어 뱅크 양세형과 연예계 대표 금손 송민호, 신의 목소리 장삐쭈와의 합작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