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구자성, 외모·성격·능력 다 갖췄다…김영광과 라이벌 구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구자성/사진제공=SBS

배우 구자성이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속을 알 수 없는 완벽남으로 분해 극에 묘한 기류를 형성한다.

오는 5월 6일 처음 방송되는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냉혈한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다혈질 비서(진기주 분)의 새콤달콤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구자성이 분하는 기대주는 배려심과 이해심이 깊은 T&T모바일 미디어 2팀 본부장이다. 훤칠한 외모에 스스로의 역량으로 본부장 자리에 올라 자수성가를 이뤘을 만큼 실력까지 갖춘 완벽남이다. 또한 도민익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절친이지만 회사 내에선 ‘냉미남 도민익 대 온미남 기대주’의 라이벌 구도가 형성된다. 이들의 묘한 관계는 흥미를 돋운다.

공개된 사진에서 구자성은 캐주얼한 옷차림으로 소탈하고 부드러운 캐릭터의 성격을 보여준다. 반면 그의 깊은 눈빛에서는 어딘가 속내를 알 수 없는 기운이 서려 그가 숨기고 있는 비밀이 있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구자성은 “기대주의 매력에 푹 빠져 매일 행복하게 보내고 있다. 저에게 좋은 기회를 준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은 “구자성은 훤칠한 키와 시원시원한 비주얼을 가진 친구다. 현장에서도 한 번 더 눈길이 가는 배우”라고 말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해치’의 후속으로 오는 5월 6일 밤 10시 베일을 벗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