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훈, 日 리메이크작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출연…박하선과 부부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상훈/사진제공=JAM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상훈이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 출연해 박하선과 호흡한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로, 배우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 등이 앞서 캐스팅됐다. 일본 후지TV에서 ‘메꽃,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들’이라는 이름으로 방영된 인기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극 중 정상훈은 구청에서 근무하는 사회복지계장 ‘진창국’이라는 역할을 맡는다. 아내인 손지은(박하선)과 안정된 가정을 꾸리길 원하는 남편이다.

정상훈은 드라마 ‘운빨로맨스’ ‘질투의 화신’ ‘빅 포레스트’와 영화 ‘흥부’ ‘덕혜옹주’, 뮤지컬 ‘올슉업’ ‘김종욱 찾기’ ‘오케피’와 예능 ‘SNL코리아’ 등에 출연하며 영화와 드라마, 예능 등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올해 상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