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형묵, 카르텔 우두머리로 악행 진두지휘…”앞으로 어떤 일 꾸밀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열혈사제’ 김형묵 /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배우 김형묵이 회를 거듭할수록 주도적으로 악행을 저지르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김형묵은 악의 축인 구담구 카르텔 일원 중 한명인 부장검사 강석태 역을 맡고 있다. 강석태는 국정원 출신 신부 김해일(김남길)과 경찰 구대영(김성균), 서승아(금새록) 조차 모를 정도로 극 초반에는 크게 부각 되지 않았다. 하지만 박경선(이하늬)을 완벽하게 길들이기 위해 좌천시켰다 불러들인데 이어 카르텔 장을 자처하며 악의 핵심 인물로 떠올랐다.

카르텔 장을 맡은 뒤 황철범(고준)만 따로 만나 박의원(한기중 분) 살해를 지시한 강석태는 황철범이 박의원을 죽이는데 실패하자 바로 손찌검을 했고, 이에 반기를 든 황철범을 이중권(김민재)에게 처리하도록 했다. 또한 부하 박경선이 살해당할 뻔했음을 알고도 걱정은커녕 원인을 박경선이 제공한 탓으로 돌릴 정도로 자신의 욕망을 이루기 위해 가차 없는 냉혈함을 보이고 있다.

김형묵은 흔들림 없는 눈빛과 읽을 수 없는 표정 연기로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앞으로 구담 어벤져스 군단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지, 카르텔 일원들과는 어떻게 지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