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조이현, JTBC ‘나의 나라’ 캐스팅…양세종과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조이현/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신예 조이현이 JTBC ‘나의 나라’(극본 채승대, 연출 김진원)에 캐스팅됐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에서 조선 초를 배경으로 한 액션 사극.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그리는 드라마다. 배우 양세종이 무사 ‘서휘’ 역을, 우도환이 무관 ‘선호’ 역을 맡아 선 굵은 사극 연기를 예고하고 있다.

이 가운데 조이현은 이성계 휘하로 북방으로 호령했던 장수 ‘서검’의 딸이자, 서휘(양세종)의 누이동생 ‘서연’ 역으로 출연한다. 극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다는 설명이다. 

서연은 책을 가까이하고 영민하며 따뜻한 성품을 가진 인물. 나이답지 않게 어른스러운 면모가 있어 오빠인 서휘에게 큰 힘이 되는 듬직한 존재다. 

조이현은 지난해 JYP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체결 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드라마 ‘배드파파’를 시작으로 ‘나쁜형사’에 연달아 캐스팅되며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했다. 특히 ‘나쁜형사’에서는 과거 살인사건의 목격자 ‘배여울’을 맡아 극 초반의 몰입도를 더했다.

‘나의 나라’는 올 하반기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