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오늘(5일) 희망의 시작…관전 포인트 셋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아름다운 세상’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이 5일 오후 아름다운 희망을 향한 여정을 시작한다.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을 다룬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예고한 가운데, 제작진이 놓치면 안되는 시청 포인트를 공개했다.

첫 번째는 화려한 출연자들이다. ‘아름다운 세상’에는 연기파 배우들이 모두 뭉쳤다. 박희순 추자현 오만석 조여정 이청아가 그 중심에 서있다. 이들은 극중 아빠, 엄마, 이모로 분해 이야기를 힘 있게 이끌어나갈 예정이다. 더불어 요즘 학생들의 이야기를 현실적으로 들려줄 남다름 김환희 서동현을 비롯해 높은 경쟁률의 오디션을 통해 발탁된 연기파 10대 배우들이 성인 배우 못지않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활약을 펼친다.

두 번째는 최고의 콤비, 김지우 작가와 박찬홍 PD의 만남이다. 두 사람의 인연은 1999년 드라마 ‘학교2’를 통해 시작됐다. 이후 ‘3대 명품 복수극’이라 불리는 ‘부활’ ‘마왕’ ‘상어’와 휴먼 드라마 ‘발효가족’ ‘기억’으로 호흡을 맞추며 인기를 얻었다. 3년 만에 의기투합한 작품이 ‘아름다운 세상’이다.

김지우 작가의 삶에 대한 날카로운 통찰력이 묻어나는 필력과 박찬홍 PD의 몰입도를 높이는 섬세한 연출력으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세 번째는 ‘아름다운 세상’을 찾는 이야기라는 점이다. 이 드라마는 학교폭력이라는 비극이 나에게 벌어질 것이라곤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한 가족의 이야기를 담는다. 열여섯 살 박선호(남다름)에게 충격적인 사고가 벌어진 가운데, 박무진(박희순)·강인하(추자현) 가족은 희망을 놓지 않고 진실을 찾기 위해 투쟁한다. 오진표(오만석)·서은주(조여정) 가족은 위태롭게 진실을 감추려 하면서, 자식에 대한 왜곡된 사랑의 이면을 보여준다.

아이들뿐만 아니라 현재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의 비극을 겪어내고 넘어서야 했던 한 가족의 여정의 끝엔 어떤 세상이 기다리고 있을지, ‘아름다운 세상’이 들려줄 메시지가 기대되는 이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