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캐피톨 뮤직 그룹’과 손잡고 NCT 127 북미 시장 진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NCT 127. / 제공=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왼쪽부터), 캐피톨 뮤직 그룹, 캐롤라인 CI. /

그룹 엔시티 127(NCT 127)이 세계적인 음악 레이블 캐피톨 뮤직 그룹(Capitol Music Group, 이하 CMG)과 손잡고 본격 해외 시장 진출에 나선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4일(미국 현지시간) 비틀즈(Beatles), 케이티 페리(Katy Perry), 샘 스미스(Sam Smith), 트로이 시반(Troye Sivan) 등을 보유한 CMG(유니버설 뮤직 그룹 소속)과 NCT 127의 음악 콘텐츠에 대한 유통·마케팅 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했으며 글로벌 유통은 CMG 산하 최대 유통사인 캐롤라인(Caroline)이 담당한다고 밝혔다.

NCT 127은 오는 4월 24일 뉴저지 프루덴셜 센터(Prudential Center)를 시작으로 애틀랜타 마이애미 댈러스 피닉스 휴스턴 시카고 산호세 로스앤젤레스 토론토 밴쿠버 등 미국과 캐나다 11개 도시에서 12회에 걸쳐 첫 북미 투어를 연다. 이에 따라 뉴욕과 LA에서 진행되는 TV 프로그램 출연을 비롯한 다양한 현지 프로모션이 CMG 및 캐롤라인을 통해 전개될 예정이어, 미국 음악 시장에서 거둘 성과가 주목된다.

CMG 회장이자 대표인 스티브 바넷(Steve Barnett)은 이번 계약에 대해 “NCT 127의 해외 활동을 촉진시키기 위해 SM과 파트너가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NCT 127의 글로벌 성공 잠재력은 무한하며, 앞으로 SM과 꾸준히 비즈니스를 추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캐롤라인의 재클린 새턴(Jacqueline Saturn) 사장과 매트 사윈(Matt Sawin) 부사장은 “전 세계 대중 음악에서 가장 흥미로운 현상 중 하나인 K팝의 폭발적인 인기와 더불어 NCT 127에 대한 관심을 오랫동안 유지해 왔다. 멤버들은 매우 재능 있고 열정적이며, SM은 훌륭한 아티스트와 콘텐츠, 다양한 경험, 독보적인 노하우를 지니고 있다. 캐롤라인은 이 파트너십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M 그룹 김영민 총괄사장은 “CMG와 캐롤라인은 데뷔 초부터 NCT 127의 글로벌 잠재력과 영향력을 주목해 왔다. 이번 제휴를 통해 SM과 캐피톨 뮤직 그룹이 다양하고 강력한 마케팅과 제휴를 진행하게 돼 NCT 127이 북미 시장을 비롯한 전 세계에서 더 활발히 활동하고, 더 큰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