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눈물의 데뷔 첫 음악방송 1위…”초심 잃지 않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 / 제공 =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데뷔 후 처음 음악 방송 1위를 차지하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Mnet 음악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에서 새 미니음반 ‘클레 원 : 미로(Clé 1 : MIROH)’의 타이틀곡 ‘미로(MIROH)’로 4월 첫째 주 1위 트로피를 안았다.

지난해 3월 25일 데뷔 쇼케이스를 통해 가요계에 정식 데뷔한 스트레이 키즈는 음반마다 작사·작곡에 참여하고, 역동적인 안무로 국내외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각종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쓸어 8관왕을 차지했다.

지난달 25일 데뷔 1주년을 기념해 ‘클레 원 : 미로’를 내놨다. 4일 기준으로 데뷔 376일 만에 ‘첫 음악 방송 1위’의 영광을 안으며 ‘성장형 그룹’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스트레이 키즈는 1위 발표에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하며 팬들을 향해 연신 고마움을 전했다.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스트레이 키즈 곁에서 항상 변함없이 열심히 응원해주고 도와주는 이들과 소중한 스테이(팬클럽)에게 어떻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을 해야 될지 모르겠다. 음악 방송에서 1위를 할 수 있어서 행복하고 감사하다”며 “이 또한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초심 잃지 않고 더 열심히 하겠다. 앞으로도 감사함 속에서 꾸준히 성장하는 스트레이 키즈의 모습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