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킴도 ‘정준영 단톡방’에 있다?…미스틱 “사실 확인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뉴스데스크’ 방소오하면. /

MBC ‘뉴스데스크’가 4일 오후 가수 정준영의 메신저(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가수 에디킴도 있다고 밝힌 가운데, 에디킴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냈다.

미스틱스토리 관계자는 ‘뉴스데스크’ 보도에 대해 “소식을 접하고 현재 본인에게 사실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데스크’는 정준영의 단체 대화방에 있던 연예인과 클럽 버닝썬 직원 등은 16명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가수 로이킴까지 8명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준영, 가수 승리 등과 단체 대화방에 있었던 연예인을 언급했다. 최종훈 강인 이종현 용준형 정진운 이철우 로이킴 에디킴으로 확인됐다고 내보냈다.

경찰은 4일 로이킴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소환 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