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정준영들”, 배우 포함 몰카 단톡방·외장하드 존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4일 방영된 SBS ‘8뉴스’ 방송화면.

SBS ‘8뉴스’가 4일 ‘정준영 단톡방’과 닮은꼴인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영화 배우 두 명(신 모씨와 한 모씨)과 모델 정 모씨, 클럽 아레나의 MD, 삼성 계열사의 전 사장 아들 등이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의 동의 없이 촬영한 영상을 돌려봤다고 한다.

피해자 여성인 A씨가 이를 ‘8뉴스’에 알렸다. A씨는 과거 교제했던 한 사업가의 외장하드에서 불법으로 촬영한 영상을 발견했다. 그는 일부를 다른 USB에 조금이라도 옮겨야겠다는 생각으로 전송했다. 그러나 극히 일부만 옮겼는데도 영상은 100개가 넘었다. 피해자는 A씨 뿐만이 아니었고, 영상 속 수십 명의 여성들은 제각각이었으며 술에 몹시 취한 상태였다고 한다. A씨는 “다른 사람들은 자기가 찍힌 것도 모를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이 남성이 두 개의 단체 대화방에서 영상을 공유했고 그 중 하나에 배우 신 모씨, 한 모씨, 모델 정 모씨 등이 있었다고 제보했다. A씨가 수차례 직접 목격한 것이다.

A씨는 지난해 7월 검찰에 남성을 고소했다. 경찰은 이 남성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으나 핵심 증거물인 외장하드조차 찾지 못했다고 했다. 하지만 외장하드는 수사가 진행될 때 남성의 사무실에 있어 부실수사를 의심하게 할 만한 정황이 드러났다. 핵심 증거물이 어디에 있는지 제대로 알아보지도 못한 것이다.

신 씨와 한 씨는 처음에는 소속사를 통해 “단체 대화방을 만든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러나 ‘8뉴스’가 대화방의 구성원 이름을 부르자 “불법 촬영이나 유포가 없었다”고 말을 바꿨다.

경찰은 피의자의 휴대전화만 올 초에 확보했다. 피해자는 경찰의 소극적인 수사 태도에 극도의 불안감과 다른 피해자들에 대한 걱정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피해자가 호소한 영상 유포에 대한 두려움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경찰은 “검찰의 지휘에 따라 수사를 진행했다”며 수사권 넘기기에 급급한 해명을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