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최무성, 민초들의 영웅 전봉준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녹두꽃’ 최무성/사진제공=SBS ‘녹두꽃’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이하 ‘녹두꽃’)에서 최무성이 민초의 영웅 녹두장군이 된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녹두꽃’이 첫 방송된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 궁궐의 권력 암투 등을 다룬 기존 사극과 달리, 민초가 주인공인 민중역사극이다.

동학농민혁명을 다룬 만큼 ‘녹두꽃’에서 빠질 수 없는 중요인물이 바로 녹두장군 전봉준(최무성 분)이다. 혼란한 시대, 민초를 이끈 영웅이자 시대의 고뇌를 온몸으로 껴안은 사내 전봉준이 드라마 ‘녹두꽃’에서 어떤 모습으로 그려질지 궁금증이 쏠린다.

4일 ‘녹두꽃’ 제작진은 극 중 민초들의 영웅 전봉준 역을 맡은 최무성의 촬영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어지러운 시대, 끝없이 밟히는 민초, 그들의 뜻을 하나로 품어낸 전봉준의 압도적인 카리스마가 명품배우 최무성을 통해 재탄생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최무성은 낡은 듯 색이 바랜 한복 차림으로 사람들이 많은 장터에 우뚝 서 있다. 서서 묵묵히 어딘가를 응시하는 것만으로도 ‘녹두장군’ 전봉준의 묵직한 아우라가 드러난다. 순간이지만 상대방을 꿰뚫는 듯 번뜩이는 눈빛은 보는 사람까지 흠칫 놀랄 만큼 강렬하다.

최무성이 연기할 전봉준은 ‘녹두장군’으로 불리는 민초의 영웅. 다부진 체격, 비장한 눈빛에서 강한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최무성은 극 중 파란만장한 운명에 휩싸인 세 주인공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 한예리(송자인 역)와 함께 스토리의 중심축을 탄탄히 책임질 전망이다.

‘녹두꽃’ 제작진은 “동학농민혁명을 그린 드라마인 만큼, 극 중 녹두장군 전봉준 캐릭터는 매우 중요하다. 최무성은 묵직한 카리스마부터 가슴을 울리는 처절함까지, 섬세하고도 에너지 넘치는 열연을 펼치며 자신만의 전봉준을 완성해 나가고 있다”고 귀띔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