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차태현∙김준호 내기골프 동석 논란에 “문제될 행동 안했다” (공식 입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수근/사진=텐아시아 DB

개그맨 이수근이 배우 차태현과 개그맨 김준호의 내기 골프 당시 동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문제가 될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SM C&C는 4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확인 결과 이수근은 라운딩 당시, 일체의 금전 거래 등 법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행동은 전혀 하지 않았다”며 “지인의 초대를 받아 라운딩에 참석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날 한 매체는 차태현과 김준호가 골프를 치던 당시 동석한 연예인은 4명으로 이수근이 함께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다음은 이수근의 소속사 SM C&C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방송인 이수근의 소속사 SM C&C 입니다.

확인 결과 이수근은 라운딩 당시, 일체의 금전 거래 등 법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행동은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지인의 초대를 받아 라운딩에 참석했을 뿐입니다.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추측성 기사와 댓글은 삼가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