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경찰청장과 베프”라던 SNS 스타 황하나 체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황하나/ 사진=인스타그램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가 4일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날 오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황하나를 체포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황하나의 마약 투약 의혹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두 차례에 걸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검찰은 모두 반려했다. 당시 아무런 처벌이 없었음은 물론 단순 소환 조사마저 이뤄지지 않아 ‘봐주기 수사’ 논란이 일었다.

앞서 황하나는 2015년 9월 강남 모처에서 대학생 조모씨에게 필로폰 0.5g을 건네고 함께 투약한 혐의로 종로경찰서에서 수사를 받았다. 당시 종로경찰서는 별다른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2017년 6월 쯤 황하나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황하나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와 관련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당시 수사 과정에 문제점이 없었는지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MBC ‘뉴스데스크’ 황하나 관련 보도/ 사진=방송화면

황하나의 뒤에 ‘힘 있는 누군가’가 있다는 의혹은 여러 차례 제기됐다. 자신이 직접 언급한 내용도 있다.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황하나는 2015년 지인과의 대화에서 “중앙지검 부장 검사? 우리 삼촌이랑 아빠는 경찰청장이랑 다 알아. 베프야”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남대문 경찰서에서 제일 높은 사람 만나고 오는 길이거든. 사진 올렸지만 민원실도 아니야, 경제팀도 아니고 사이버수사팀도 아니야”라고 했다.

황하나의 체포에 따라 벽에 부딪혔던 수사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지금까지 두 차례 소환 통보를 했지만 황하나가 출석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어왔다.

남양유업은 황하나와 관련한 ‘봐주기 수사’ 의혹에 대해서는 “회사는 전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황하나는 과거 명품 등을 포스팅하는 블로거로 활동했다. JYJ 박유천과의 열애 사실이 알려지면서 유명세를 탔으며, 결혼발표까지 했지만 지난해 8월 결별했다. 이후 황하나는 높아진 인지도를 이용해 인스타그램에서 제품 홍보 등을 하며 인플루언서로 활동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