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박희순 “놓치면 안 될 작품, 성장하고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희순,아름다운세상

배우 박희순이 4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대본을 보는 순간, 놓치면 안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배우 박희순이 4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학교 폭력을 정며으로 다루는 ‘아름다운 세상’은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는다. 박희순은 극중 학교 폭력 피해자의 아버지 박무진 역을 맡았다.

박희순은 “드라마 출연은 네 번째다. 익숙하지 않아서 낯선데, 좋은 팀을 만나서 아주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본을 읽으면서 이 작품은 놓치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새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배우로서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 싶었다”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박희순은 또 “무진이란 인물에게 많은 걸 배우고, 어른으로 성장하는 느낌을 받는다”고 강조했다.

‘아름다운 세상’에는 박희순 외에도 배우 추자현·오만석·조여정·이청아 등이 출연한다. 오는 5일 오후 11시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