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팬덤, 퇴출 성명서 발표… “음란물 유포 혐의, 참담한 심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로이킴 SNS 갈무리

음란물 유표 혐의로 입건된 가수 로이킴의 팬들이 퇴출 성명서를 냈다.

디시인사이드 로이킴 갤러리 일동은 4일 “2012년 처음 개설돼 지금까지 로이킴의 활동을 응원하고 지지했다”며 “로이킴이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 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자,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공식적으로 성명서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위법 사실 여부는 향후 경찰의 수사로 인해 시비가 밝혀지겠지만,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더불어 팬덤 대다수의 구성원이 여성인 상황에서 더 이상 로이킴의 활동을 수용하고 소비할 수 없다”며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에게 로이킴의 퇴출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은 “로이킴을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로이킴이 직접 찍어 올렸는 지는 확인된 바가 없다”고 했다.

로이킴 퇴출 성명서 /사진=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