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모모랜드 낸시 합류…’인간 비타민’ 매력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정글의법칙in태즈먼’ 모모랜드 낸시 / 사진제공=SBS

모모랜드 낸시가 SBS ‘정글의 법칙 in 태즈먼’에서 통통 튀는 인간 비타민 매력을 예고했다.

오는 6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태즈먼’에는 족장 김병만을 필두로 배우 김승수, 강경준, 강기영, 윤박, 고성희, 줄리엔강, 개그맨 박성광, 모모랜드 낸시, 골든차일드 보민, 보라가 출연한다.

처음으로 정글 생존에 도전하게 된 낸시는 “어릴 때부터 ‘정글의 법칙’을 보면서 출연자들이 너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며 “아버지는 ‘너는 하루도 못 살아남아’라고 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부모님 생각을 깨고 싶다”며 “정글에서 꼭 살아남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낸시는 정글로 떠나기 전 주변에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 그는 “직업 군인인 아버지는 양말을 꼭 챙겨가라고 했다. 또 야생에서 자다가 주변이 조용해지면 일어나라고 하시더라. 조용해지면 위험한 상황이니 그때 일어날 줄 알아야 한다고 했다”며 아버지의 현실적인 조언을 전했다.

이어 “먼저 정글을 다녀온 연우 언니는 밥을 안 줘서 하루 한 끼를 먹기 위해 긴 시간을 투자하는 게 힘들었다고 했다”면서 “힘든데도 다 같이 하는 건 재밌어서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더라”고 정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글에서도 막내가 된 낸시는 ‘인간 비타민’ 역할을 자처했다. 정글로 함께 떠나는 선배들에게 낸시는 “혼나도 좋으니 많이 알려달라”며 “폐가 되지 않을까 걱정되지만 가서 열심히 할 테니 많이 도와주세요. 파이팅”이라고 애교를 부렸다.

‘정글의 법칙 in 태즈먼’은 이날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