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추자현 “부담 컸지만 감독·작가 믿고 한 배 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추자현,아름다운세상

배우 추자현이 4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추자현이 약 10년 만에 국내 안방극장에 복귀하면서 “사회 문제를 다루는 작품이어서 부담이 컸지만, 감독·작가님을 믿고 선택했다”고 말했다.

추자현은 4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의 제작발표회에서 “감사하고 순수한 마음으로 대본을 읽었다. 사회 문제를 다루는 무거운 소재여서, 나를 선택해주신 것에 감사했지만 부담과 고민이 컸다”고 털어놨다.

이어 “배우가 재해석해 매력을 발산할 수 있는 캐릭터가 돋보이는 작품이 아니라 많은 이들이 ‘실화 혹은 실존 인물이 있느냐?’고 물을 정도로 조심스러운 소재다. 연기도 그런 시각에서 다가가야 해서, ‘내가 잘 소화할 수 있을까?’ 걱정했다. 하지만 감독, 작가님과 만난 이후 큰 힘을 받아서 자신 있게 한 배를 탔다”고 설명했다.

‘아름다운 세상’은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을 다룬다. 추자현은 극중 학교 폭력 피해자의 엄마 강인하 역을 맡았다. 추자현은 “연기하기 힘들고 어렵다. ‘내가 대본을 느낀 감정을 어떻게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할까?’라는 숙제를 안고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름다운 세상’에는 추자현 외에도 배우 박희순·오만석·조여정·이청아 등이 출연한다. 오는 5일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