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의 참견’, 예쁜 쓰레기 구매 기준은?…산다VS안 산다 ‘불꽃 경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쇼핑의 참견’ 출연진 / 사진제공=KBS Joy

KBS Joy 예능 ‘쇼핑의 참견’에서 예쁜 쓰레기(보기에는 좋으나 사용 용도가 없는) 구매 기준을 제시한다.

4일(오늘) 방송되는 ‘쇼핑의 참견’에서는 일상에 반드시 필요하진 않지만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선사하는 아이템들의 구매 기준을 두고 MC들이 ‘산다파’와 ‘안 산다파’로 나뉘어 불꽃 참견을 펼친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공작새 인형을 사야 할지 묻는 인형 수집가의 사연이 도착한다. 수집가의 집은 이미 수많은 인형으로 가득 찬 상태다. 이에 ‘안 산다파’ 광희는 “역대급 가장 황당한 사연”이라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산다파’ 지숙은 의뢰인의 덕질에 폭풍 공감하며 신경전을 벌인다.

다양한 취미 생활을 즐기는 지숙은 공개된 인형 가격에 참견러들의 비난이 일자 가격 비교의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도저히 안 살래야 안 살 수 없도록 구매 욕구를 자극하는 생각의 전환으로 참견러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지숙은 “나에겐 예쁜 아이들”이라며 스튜디오에 자신의 잇템들을 공개하자 ‘산다파’ 송해나 마저 “저건 나도 안 산다”라는 냉정한 반응을 보였다고 해 독특한 그녀의 소비 기준에 관심이 쏠린다.

‘쇼핑의 참견’은 4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