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X박진주, 대포 카메라 손에 쥔 ‘덕질 메이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사진제공= tvN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에서 박민영, 박진주가 ‘덕질메이트’로 뭉친다.

오는 10일 처음 방송되는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과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다.

박민영은 큐레이터이자 프로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를 연기한다. 박진주는 극중 박민영, 안보현(남은기 역)과 고등학교 시절부터 절친인 이선주 역을 맡았다. 극중 박민영과 박진주는 가요 공개 방송, 콘서트 티켓팅 등 치열한 전쟁을 치룬 전우이자 영혼의 단짝, ‘덕질메이트’다. 특히 두 사람은 아이돌 팬페이지 ‘시나길’(시안은 나의 길의 줄임말)을 공동 운영하며 ‘덕심일체’ 우정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 박민영과 박진주는 핸드폰을 보며 소스라치게 놀라고 있다. 이는 두 사람이 최애 아이돌인 차시안(정제원)의 기사를 체크하며 시안의 근황 토크 중인 모습이다. 박진주는 박민영을 향해 걱정스런 눈빛을 보내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이 왜 이토록 놀라고 있는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두 사람이 대포 카메라를 손에 쥔 모습도 포착됐다. 완벽한 한 컷을 찍기 위해 열정을 폭발시키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녀의 사생활’ 제작진은 “박민영과 박진주는 촬영장에서도 이미 소문난 절친으로, 폭풍수다와 유쾌한 장난기로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 중”이라면서 “두 사람이 덕후 캐릭터를 위해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녀의 사생활’은 오는 10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