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구잘 “한국 전세 보증금 제도 충격…남에게 큰돈 맡기는 거 불안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 출연진 / 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 구잘·안젤리나·조나단이 한국에서 느낀 문화충격에 대해 이야기한다.

4일(오늘) 방송되는 ‘해투4’는 ‘나 한국 산다’ 특집 2부로 로버트 할리와 샘 해밍턴, 구잘 투르수노바, 조쉬 캐럿, 안젤리나 다닐로바, 조나단 토나가 지난주에 이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구잘, 안젤리나, 조나단은 한국생활 중 느꼈던 문화충격의 순간들을 꺼내 놔 관심을 모았다. 안젤리나는 한국 생활 중 가장 좋았던 점으로 ‘24시간 편의점’과 ‘음식 배달’을 꼽았다. 특히 한국표 신속 배달에 감동 받았다면서 “러시아에선 두 시간씩 걸린다”며 깨알 같은 본국 디스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조나단은 “식탁에 붙어있는 호출벨과 서랍식 수저통은 신세계”라고 덧붙였다. 샘 해밍턴도 “요즘은 의자 안에 옷을 넣을 수 있도록 되어있다”며 정보 공유에 나섰다.

구잘은 한국의 전세 보증금에 충격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외국에는 전세 보증금 제도가 없다. 처음 한국에 왔을 때 모르는 사람에게 큰돈을 주는 게 불안했다”며 뜻밖의 문화 차이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한국에 오래 살아 외국 남자와 연애를 못 할 것 같다”며 “한국 남자와 결혼하고 싶다”고 돌발 고백을 해 현장을 후끈 달궜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4’는 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