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철X지일주, ‘킬잇’서 베일에 쌓인 인물로 첫 등장…궁금증 폭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킬잇’ 조한철, 지일주 / 사진제공=OCN

OCN 토일 오리지널 ‘킬잇(Kill it)’ 조한철, 지일주가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주 방송된 ‘킬잇’ 3화에서는 죽은 줄 알았지만 19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과학자 고현우(조한철)와 집요한 수사력을 갖춘 엘리트 검사 윤정우(지일주)가 처음 등장했다. 두 사람은 연쇄살인에 대해 많은 것을 아는 듯 강렬한 존재감을 펼치며 앞으로의 활약에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소방청장 이상필과 조직 폭력배 두목 김종구, 명성 세계 유통 회장 유대헌(이육헌)은 19년 전 각각 고현우가 방화범이라고 증거를 조작, 그의 집에 불을 질렀으며 이를 목격한 인물이었다. 형사 도현진(나나)의 아버지이자 세한 FT그룹 회장인 도재환(정해균)은 비서를 통해 그의 죽음을 지시했다.

하지만 고현우가 19년 만에 모습을 드러내며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이에 도재환이 고현우를 죽이려 했던 이유는 무엇인지, 그가 돌아온 사연에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도현진은 유대헌은 연쇄살인의 희생자이며 진범은 김종식(진용욱)이 아니라고 주장해왔다. 유대헌 사건의 새 담당 검사로 처음 모습을 드러낸 윤정우도 도현진처럼 김종식은 증거 불충분으로 기소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히며 연쇄살인 사건에 새로운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특히 도현진에게 민혁 기자의 수첩에 적힌 네 번째 연쇄살인 타깃이 국회의원 서원석(손광업)이라는 정보를 줄뿐 아니라 “저는요. 게임도 끝판까지 다 깨고 나야 다른 게임을 시작하는 스타일이에요. 김종구 사건 미해결 사건으로 남았고 아직 제가 끝판까지 못 왔습니다”라며 유대헌 사건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킬잇’ 제작진은 “베일에 싸인 고현우와 윤정우가 이번 주 방송부터 본격적으로 활약한다”고 귀띔했다.

‘킬잇’은 오는 6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