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 엑스투’, 트와이스·레드벨벳 이어 노라조·케이윌 합류…5월 3일 첫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300 엑스투’ 노라조, 케이윌 / 사진=각 소속사 제공

tvN 새 예능 ‘300 엑스투’에 가수 노라조와 케이윌이 합류한다.

‘300 엑스투’는 뮤지션과 팬들의 합동 무대를 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시즌1에 이어 강호동이 MC를 맡았으며 걸그룹 트와이스와 레드벨벳 등 화려한 뮤지션 라인업과 더욱 업그레이드 된 규모, 강력해진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전 시즌과 달리 한 회에 한 팀만 출연해 뮤지션과 그를 응원하는 300명 팬들과의 ‘떼창 퍼포먼스’에 더욱 집중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300 엑스투’ 측은 4일 뮤지션 라인업을 추가 공개했다. 뛰어난 무대 퍼포먼스와 남다른 음악으로 대중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노라조와 케이윌이 그 주인공이다. 두 뮤지션은 시청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선정되었다는 점에서 각자의 팬들과 어떤 ‘떼창 퍼포먼스’를 선보일 지 기대감이 증폭된다.

현재 ‘300 엑스투’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함께 떼창을 부르고 싶은 ‘워너비 뮤지션’을 뽑는 투표가 진행 중이다. 오는 5월 3일 자정까지 참여할 수 있다.

‘300 엑스투’는 오는 5월 3일 오후 7시 4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