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봐달라”…최종훈, 경찰에 뇌물 제안 사실 인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최종훈,서울지방경찰청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이승현 기자 lsh87@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음주운전 적발을 피하기 위해 경찰에 “봐달라”며 뇌물을 제안한 사실을 인정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4일 “최종훈이 2016년 2월 음주운전 적발 당시 ‘돈을 줄테니 봐달라’며 부탁했던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준영 단톡방’ 조사 과정에서 멤버 중 일부가 ‘최종훈이 흥정하듯 경찰에게 200만원, 500만원, 1000만원까지 제시했다고 들었다’고 진술했다.

당시 최종훈의 음주운전을 적발한 경찰관은 “최종훈이 200만원을 주겠다고 제안했다”고 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최종훈이 가격 흥정까지 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대해 최종훈은 줄곧 부인해왔지만, 경찰의 계속된 추궁에 결국 사실을 인정했다.

경찰은 음주알코올농도 0.097%가 나온 최종훈에게 면허정지와 벌금 250만원을 조치했지만, 뇌물 공여 의사표시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다. 언론 보도도 없었다.

현재 최종훈은 경찰 유착 논란 의혹을 받고 있다.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단톡방 멤버인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에게 음주운전 보도 무마를 부탁했고, ‘경찰총장’으로 불렀던 윤 모 총경의 아내 김모 경정에겐 ‘김영란법’을 위반하는 액수의 K팝 콘서트 티켓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아니라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도 받고 있다. 이미 정준영과 승리, 유 전대표, 로이킴 등이 포함된 단톡방에 총 6건의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것으로 밝혀졌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